게시판
  • 공지사항
  • 소식
  • 행사일정
  • 자료실
  •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
  • 세이브더칠드런 인터내셔널
  • 국내사업장 바로가기
게시판

보도자료

[국제신문] 사후대책, 사전교육 병행 '학대 악순환' 끊자 2013-08-12

조회수:470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현장에서는 아동 학대 사건이 발생했을 때 신고 현장 조사와 가해자 교육 프로그램 운영의 주체를 분리해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사건 접수 후 사설기관 직원들만 현장에 나가면 조사를 반대하는 가해자를 통제하는 데 한계가 있는 데다 현장에서 얼굴을 붉힌 상담사가 다시 가해 부모 교육에 나서야 하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관련법 개정이 논의됐으나 국회에서 계류 중이다. 박금식 부산여성가족개발원 연구위원은 "부산에는 부산시 산하기관과 사설기관이 지역을 나눠 현장 출동부터 교육까지 도맡아 하고 있다"며 "공공기관에서는 출동 업무를, 사후 교육은 사설기관에서 맡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원문보기]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300&key=20130718.22008192500